정말, 겨울에 살이 더 잘 빠질까?

새해가 오고 있다...
나는 이번 새해에도 다시 한 번 '다이어트'를 결심 한다.

새해

추위가 날려버린 다짐

많은 사람들이 세우는 새해 목표로 중 하나인 '다이어트'. 하지만 다짐도 잠시.. 이불 안에서 밍기적밍기적, 선뜻 추위를 이겨내고 운동하러 가기가 쉽지 않다.

결국.. '여름은 다이어트의 계절이니까 그때 하지 뭐..'로 바뀐다. 다들 여름은 다이어트의 계절이라고 한다. 하지만, 사실 다이어트를 하기 좋은 계절은 겨울이다.


겨울, 다이어트의 계절

다이어트는 지방을 태우는 것

기초대사량 증가

겨울의 기초대사량은 여름에 비해 10% 높다.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겨울에 살이 잘 빠진다'는 말에는 과학적 근거가 있다. 그 이유는 기초대사량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우리 몸은 날씨가 추워져 체온이 떨어지면 몸 안의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체지방을 연소시키면서 열을 만들어낸다.

실제로 호주 시드니대의 연구에서는 '15도 이하의 기온에서 15분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1시간 정도의 운동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렇게 몸의 기초대사량이 높아진 상태에서 운동을 하면, 같은 양의 운동을 하더라도 더 많은 칼로리 소모를 할 수 있다.

겨울다이어트

겨울철 실외 운동 주의사항

다이어트 보다 중요한 것은 건강이다.

아침보다 저녁에 운동하는 것이 좋다 춥고 어두운 이른 새벽에 운동을 하는 것은 안전사고의 위험이나 뇌졸중 등이 유발될 수 있다. 새벽보다는 낮 시간이나 저녁에 하는 것이 좋다.

두꺼운 옷 한 벌 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겹 껴 입는 것이 좋다 옷을 여러겹 껴 입으면, 옷 사이사이에 공기층이 생겨 올라갔던 체온이 쉽게 떨어지지 않게 한다.

귀마개, 목도리, 장갑을 착용 한다 귀마개, 목도리, 장갑은 동상을 예방하고 추위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해 준다. 장갑 없이 손을 주머니에 넣고 걸으면 어깨 부위가 경직되며, 넘어졌을 때 크게 다칠 수 있다.

준비 운동을 한다 어떤 운동을 시작하던간에 준비운동은 필수이다. 기온이 낮을 수록 준비운동을 오래 하는 것이 좋다.


지방은 다이어트의 적?

다이어트의 진짜 적은 백색지방이다.

우리들은 흔히 지방은 다이어트의 적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의 적은 백색지방이다. 백색지방은 쓰고 남은 열량을 저장하고 비만을 유발시킨다. 위치에 따라서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을 이루고 있다. 그리고 이 피하지방은 우리 몸 전체적으로 분포되며, 잘 안 빠지는 엉덩이, 허벅지, 팔뚝 바로 밑에 쌓인다. 반면, 우리가 운동을 하면 백색지방이 갈색지방으로 변하는데, 이 갈색지방은 열을 내면서 백색지방을 태우는 역할을 한다.


운동

갈색지방 활성화?

갈색지방을 활성화하는 쉬운 방법

미국 텍사스 대학 라브로스 시도시스 박사는 한 실험을 했다. 갈색지방이 많은 남성 7명과 갈색지방이 적은 5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한 결과, 19℃의 실내온도에서는 갈색지방의 에너지 소비와 칼로리 연소가 30~40% 증가하는 한편, 섭씨 27℃에서는 표준 이하로 줄어드는 것을 밝혀냈다. 즉, 추울 때 갈색지방이 더욱 활성화 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우리 몸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백색지방을 태워 열을 발생 시키기 때문이다.


갈색지방 늘리는 음식

도토리묵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막는 도토리묵은 89%의 수분을 갖고 있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체중 감소에 효과적이다.

고추 고추의 매운맛인 캡사이신 성분은 신체의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열량 소모를 늘린다. 하지만 매운 음식으로 지방을 태울 수 있는 열량은 전체 섭취 열량의 10% 정도이니, 무리해서 매운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녹차 녹차에는 떫은 맛을 내는 카테킨이 들어 있는데, 이것은 체내 지방 축적 억제에 도움을 주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여 식욕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사과 사과 껍질에 있는 우르솔산은 칼로리 연소 기능을 지닌 근육과 갈색지방의 양을 증가시켜 비만을 억제하도록 도와준다.

연어 단백질의 오메가3는 호르몬을 조절해 식욕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다.